이보다 쉬울 순 없다, 집에서 만드는 싱싱한 초밥

이웃 일본부터 전 세계가 즐겨 먹는 초밥(또는 스시). 초창기의 초밥은 발효 식품으로, 생선살을 우리나라의 식해나 홍어처럼 발효시켜서 먹던 음식이었다. 실제로 일본이 아닌, 베트남, 라오스, 태국 등지에서 오래전부터 생선을 오래 보관할 목적으로 '초밥' 방식을 사용했고, 당시에는 밥을 버리고 보관한 생선만 골라 먹었다고 한다(밥이 아까워 같이 먹기도 했다고 한다). 그리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러한 생선의 보존 방식이 점차 일본 등지로 전파됐고, 오늘날의 초밥이 탄생했다는 것이 통설이다. 

흔히 집에서 만들기 어렵다고 생각하지만, 아래의 '먹고' 레시피 하나면 집에서도 맛있고 싱싱한 초밥을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재료:

  • 백미 250g 
  • 식초 2큰술
  • 설탕 1큰술
  • 소금 1작은술
  • 흑깨 & 참깨

초밥 속 재료:

  • 연어 슬라이스
  • 크림치즈
  • 아보카도
  • 게맛살 조각
  • 새우
  • 마요네즈

만드는 방법:

  1. 쌀을 씻고 밥을 짓습니다(냄비에 할 경우 마지막에 6~8분 뜸을 들입니다). 초밥용 밥은 꼬들꼬들한 밥이 좋습니다. 물 양을 적게 조절해 주세요.
  2. 작은 볼에 식초와 설탕, 소금을 넣고 초밥 단촛물을 만듭니다. 이를 1의 밥에 섞은 뒤 참깨와 흑깨도 함께 넣고 버무려 줍니다.(여기서 한 가지 팁: 단촛물을 밥에 섞기 전에 전자레인지 40초(800w) 정도 돌려주면 밥과 잘 섞여요!)
  3. 아이스 큐브에 초밥 속 재료를 넣을 차례. 한 줄엔 연어 슬라이스와 크림치즈(각 1작은술 씩)를 차례대로 넣어줍니다. 다른 한 줄은 아보카도를 감자칼로 얇게 슬라이스한 것을 넣어줍니다. 마지막 줄은 새우와 마요네즈(각 1작은술 씩)를 넣습니다. 마지막으로 적당한 크기로 밥을 넣고 랩을 덮어 냉장고에서 30분 보관합니다. 
  4. 30분 뒤, 거꾸로 뒤집으면...  완성! 

요리고자도 만들 수 있는 초밥, 이제 핑계 대지 말고 집에서 신선하게 만들어 먹자고요! 더 많은 간단 레시피는, <먹고> 채널을 확인해 주세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