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문제가 생겼을 때, 내 손으로 고치는 9가지 꿀팁

DIY를 하는 사람들의 인성이 더 훌륭하다? 독일 뮌헨 소재 '독일박물관' 관장인 볼프강 M. 헤클(Wolfgang M. Heckl)은 그렇게 주장합니다. 헤클은 그의 저서 '수리하는 문화'에서 인류는 스크류드라이버와 펜치를 사용함으로써 주변 세계와 조화를 이뤘다고 말합니다. 그에 따라 간단한 수리 정도는 직접 할 수 있는 사람이 더 결단력이 있고 행복할 뿐 아니라 주변을 더 존중하더라는 것이죠. 이렇게 하면 물론 수리비가 절약되는 부가적인 장점도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현대인들이 사용하는 많은 물건은 직접 수리할 수 없을 만큼 복잡합니다. 그래도 여전히 우리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있긴 하죠. 내 손으로 직접 문제를 해결하는 9가지 수리 방법을 소개합니다. 

Repairman with tools

1. 식기세척기 내부 거치대 

철제 거치대가 일부 부서졌다면 접착용 점토를 사용하면 됩니다. 덩어리를 원하는 모양으로 반죽해 붙이고 2~3시간 기다리면, 단단하게 굳어 갈아낼 수도 있습니다. 게다가 이 재료는 방수라서 해당 부위에 녹이 슬지 않도록 예방하는 역할까지 하죠. 

pint1

2. 문

문짝이 틀에 딱 맞는데도 잘 닫히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잠금쇠 안쪽 일부가 뒤틀려서 문에 달린 잠금 장치가 문틀의 홈에 딱 들어맞지 않게 된 거죠. 이럴 때는 잠금 장치 위에 립스틱을 칠해 보세요. 정확히 어디가 안 맞는지, 문이 어느 쪽으로 틀어졌는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pint1

3. 지퍼 

이런 난감한 경우가 있죠. 지퍼를 쭉 올렸는데 슬라이더 아래가 다시 열리는 겁니다. 이건 대부분 슬라이더가 헐거워져서 생기는 문제입니다. 지퍼 양쪽의 이빨이 맞물리도록 꽉 잡아 주지 못하는 거죠. 펜치를 사용해서 슬라이더를 지그시 눌러 주면 해결됩니다. 너무 세게 눌러서 슬라이더를 망가뜨리지 않게 조심하시고요!

pint1

4. 옷에 난 구멍 

옛날에는 구멍이 난 옷이나 양말을 꿰매서 다시 입곤 했죠. 요새는 옷값이 워낙 싸서 그냥 버리는 사람이 더 많지만요. 하지만 환경을 생각하면, 수선해서 입는 쪽이 바람직합니다. 티셔츠 한 벌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물이 1만5천 리터에 달한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뜨개질로 만든 옷에 구멍이 났을 때: 

먼저 구멍 난 부위를 잘 볼 수 있도록 팽팽하게 당겨 줍니다. 수선용 실로 구멍 위를 꼼꼼히 메워 줍니다. 세로 방향으로 단이 생겼죠? 이번에는 실을 가로로 엮습니다. 가로 실이, 세로 실의 위아래를 번갈아 가며 교차되도록 해 주세요. 

pint1

5. 세탁기 

세탁기 문이 열리지 않거나 통이 돌지 않거나 원인 불명의 악취가 나는 등의 문제는, 먼지 거름망이 막혔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기술자를 부르기 전에 꼭 거름망부터 확인해 보세요. 그 외에, 세탁기를 오래 청결하게 사용할 5가지 방법도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pint1

6. 수도꼭지 

수도꼭지에서 물이 줄줄 샌다면, 잠금용 필터에 석회가 끼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석회를 제거하거나 필터를 교체하려면, 먼저 물을 공급하는 밸브를 잠근 다음 수도관에 남은 물을 빼 내야 합니다. 이제 필터와 연결된 나사를 찾아야겠죠. 보통은 수도꼭지 손잡이 바로 밑, 빨간색이랑 파란색으로 표시가 된 커버 아래 있습니다. 나사를 느슨하게 해서 손잡이를 분리하고, 스패너를 사용해  필터를 조이고 있는 링을 풀어 주세요. 규격이 맞는 새 필터를 찾으려면, 기존의 필터를 가져가 부품 가게에 보여 주는 게 가장 정확합니다.

pint1

7. 휴대전화 

실수로 휴대전화를 물에 빠트렸다면, 즉시 쌀을 담은 봉지에 넣어 주세요. 쌀은 수분을 흡수하기 때문에 전자 기기에 손상을 입히지 않고 신속하게 말립니다. 지금까지 이 방법으로 기사회생한 휴대전화가 하나, 둘이 아니랍니다. 

pint1

8. 벽면 타일 

인테리어를 새로 할 경우에는 남은 자재를 받아서 잘 보관하시길. 가령 타일이 깨지거나 하면 직접 교체할 수 있게요. 먼저 튼튼한 커터칼로 부서진 타일 둘레의 회반죽을 떼어 냅니다. 그 다음에는 망치와 끌을 사용해 부서진 타일 조각들을 제거하고요. 벽면에 남은 접착제와 먼지 등을 싹 닦은 뒤, 새 타일에 접착제를 발라 끼워 넣습니다. 마지막으로 주변에 회반죽을 발라 주면 완성이죠. 처음 며칠간은 새 타일의 색깔이 튀겠지만, 시간이 갈수록 주변과 조화를 이룰 겁니다. 

pint1

9. 배수구 

배수구에 엉뚱한 것들을 버리다 보면 결국 막히는 날이 옵니다. 독한 화학 약품을 쓰고 싶지 않다면, 베이킹파우더에 소금을 섞어 배수구에 붓고, 따뜻하게 데운 식초를 넣어 주세요. 마지막으로 끓는 물 1리터를 흘려 넣으면, 막혔던 게 쑥 내려갑니다. 

이제 이 정도 문제라면, 바로 새 것을 사거나 전문가를 부르는 대신 혼자 수리를 시도할 용기가 생기셨나요? 단번에 성공하지 못해도 또 해 보면 됩니다. 하지만 전기 관련한 문제라면 반드시 전문가를 부르세요. 여기를 클릭하면, 그 밖의 주택 손상 문제 15가지를 해결하는 팁도 알려 드립니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