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한 티셔츠 구멍 유발 원인 5가지

세상엔 미스터리한 일들이 수없이 많이 벌어진다. 초자연적인 신비한 현상을 일컫는 게 아니다. 지극히 평범한 일상에서 벌어지는 수수께끼의 명쾌한 답을 알고 싶을 뿐. 왜 내가 서는 줄이 가장 오래 걸릴까? 이웃집 개는 왜 꼭 우리 집 정원에서만 볼일을 보는 걸까? 고이 모셔둔 티셔츠에 구멍이 생기는 이유는? 

모든 문제의 답을 제공할 순 없지만, 마지막 티셔츠 미스터리를 속 시원히 풀 만한 실마리 다섯 가지를 아래에 소개하고자 한다. 멀쩡한 티셔츠나 블라우스에 생기는 크고 작은 구멍, 그 속에 숨겨진 진실을 찾아서 출발!  

pint1

1. 마찰로 인한 해짐

명석한 주부 탐정단이 일찌감치 알아챈 사실이다. 주로 허리나 배가 닿는 부위에 난 구멍은 바지가 범인이다. 벨트나 잠금 단추, 금속 장식, 지퍼 등 하의의 특정 부분과 지속적인 마찰로 인해 티셔츠가 닳아 구멍이 나는 것. 특히 설거지할 때 허리 부분이 개수대에 닿기 쉬운데, 가장 강력한 티셔츠 파괴 요인으로 지적되는 일이다. 앞으로 튀어나온 지퍼 역시 몸을 움직일 때마다 티셔츠와 마찰해 한 부분만 계속 닳게 한다.  

pint1

2. 빨래

브라 후크나 열린 지퍼 등은 세탁기가 돌아갈 때 세차게 움직이며 손상되기 쉬운 얇은 면섬유를 마구 공격한다. 따라서, 브라는 반드시 속옷망에 넣고 지퍼는 잠근 채로 세탁기에 넣는다. 바지나 재킷 등을 빨 땐 되도록 속옷과 같이 상하기 쉬운 옷감과 함께 돌리지 않는다. 좀 더 확실하게 하고 싶다면, 단추나 장식, 지퍼, 후크 등이 없는 빨랫감을 따로 모아두는 게 좋다. 

Unsolved Laundry Mysteries: How does a bra hook manage to snag a tiny hole in the mesh of my shorts and get so twisted up?

3. 품질 

티셔츠에 난 구멍 중 대략 80%가 티셔츠 품질에 달려있다고 보면 된다. 얇고 저렴한 소재에 독한 화학 성분으로 염색하거나 탈색한 의류는 수명이 당연히 짧다. 이러한 옷은 잦은 세탁이나 옷을 입고 벗는 것만으로도 해지기 쉽다. 게다가 저렴한 옷은 구멍 나면 수선해 입기보단 버리기 일쑤여서 쓰레기가 늘어난다는 문제도 있다.

팁: 의류 구입시, 옷을 잘 만져보고 품질을 확인하도록 하자. 옷감을 살짝 잡아당겼을 때 실 조직이 고르게 늘어나는 옷의 품질이 좋다. 또한, 손가락으로 천을 비볐을 때 바로 보푸라기가 생기는 옷은 생산 품질이 떨어진다고 볼 수 있다.  

pint1

4. 세탁기

세탁 후 종종 눈에 띄는 구멍을 보면, 아무래도 세탁기를 의심하지 않으려야 안 할 수가 없다. 그리고 이러한 의구심은 어느 정도 타당하다. 옷에 달린 각종 단추나 징 장식 등으로 인해 세탁 통에 흠집이 날 가능성이 있기 때문. 정 의심날 땐 스타킹으로 드럼 내부를 샅샅이 훑으며 조사해보시길. 또한 드럼 내부 곳곳의 지지대가 단단히 달렸는지도 점검한다.

사실 세탁 시 생기는 구멍은 대부분 더운물에 젖은 섬유가 서로 달라붙고 마찰을 일으키며 발생한다.

pint1

5. 옷좀나방

아아, 두려운 그 이름 옷좀나방. 옷장에 숨어 살며 아끼는 (특히 고가의) 옷을 긁어먹는 백해무익한 해충이다. 옷장이나 옷방에 옷좀나방이 서식한다는 의심이 들면, 트랩을 설치해 확인하는 것을 권한다. 

일단 좀나방의 존재를 확인한 뒤엔, 옷이란 옷은 죄다 빨고 옷장을 새로 사던가 대대적으로 청소해야 한다. 모든 옷가지를 빠는 게 버겁다면, 대신 냉동실에 넣어 알을 깡그리 얼려 죽이는 방법도 있다. 이후엔 나방이 싫어하는 라벤더 포푸리나 퇴치제를 옷장 속에 넣어 병충해를 예방한다.

poss. Tineola bisselliella (NH266)

이제 수수께끼는 모두 풀렸다. 앞으로 지퍼나 버클에 주의하시길. 구입할 때 티셔츠 품질을 확인하고 사는 것도 바람직하다. 마음에 쏙 드는 옷을 오래오래 입을 수 있다면, 장기적으로도 이익일 테니! 

구멍 난 티셔츠가 패션이라 우기며 극구 입어대는 지인들께 조용히 이 기사를 공유하시길.

Comments

다음 이야기